전체메뉴
‘감찰무마 의혹’ 조국 전 장관 3차 소환…10시간 조사 뒤 귀가
더보기

‘감찰무마 의혹’ 조국 전 장관 3차 소환…10시간 조사 뒤 귀가

뉴스1입력 2020-01-06 21:09수정 2020-01-06 2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무마 의혹에 대한 3차 비공개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2020.1.6/뉴스1 © News1

조국 전 법무부장관(55)이 6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무마 의혹에 대한 3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소환돼 10시간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8시30분까지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된지 10일 만이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해 12월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시장의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2차례 조사를 진행한 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유 전 부시장의 감찰에 대해 중단을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혐의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지난달 영장심사 과정에서 통상적인 절차를 거친 정상적인 감찰 종료였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한 검찰은 유 전 부시장 감찰중단 의혹사건과 관련해 지난 3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다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추가 조사에서 백 전 비서관에게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된 과정을 상세히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