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이란사태로 석유·가스 수급 차질시 2억배럴 비축유 방출 검토”
더보기

정부 “이란사태로 석유·가스 수급 차질시 2억배럴 비축유 방출 검토”

뉴시스입력 2020-01-06 19:17수정 2020-01-06 1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 오후 긴급 관계장관회의 개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주요국 증시 하락, VIX지수 상승"
"금융시장 등 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가동…유사시 단계별 조치"

우리 정부는 6일 미국과 이란의 갈등 악화와 관련, “상황에 따라 필요할 경우 2억배럴 수준의 비축유 방출 등 비상 대응조치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이날 회의에선 중동지역의 최근 상황과 관련, 국제·국내금융시장의 리스크 요인, 석유수급, 수출 등 실물경제 영향 등이 논의됐다.

정부는 “석유·가스 수급 차질이 발생할 경우 대체 도입선 확보 등을 통해 수급안정에 필요한 추가 물량을 조속히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갖고 있는 비축유 9650만배럴과 민간 비축유·재고 등을 합쳐 총 2억배럴 규모를 방출하는 방안과 석유수요 절감조치 등을 단계적으로 검토해 시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또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중심으로 합동점검반을 확대 편성해 금융·외환시장뿐 아니라 수출·유가·해외건설 상황 등까지 면밀히 점검하고 필요시 신속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정부는 현재 국제금융시장에 대해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정학적 리스크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짙어지면서 미국 다우지수는 이날 지난 2일 종가 대비 0.8% 하락했다. 미국 외에 주요국은 물론 아시아 증시도 하락하고 있다.

미국 등 국채금리는 하락했고 엔화·달러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또 금 선물가격은 2일 대비 3.3% 상승하는 상황이다.변동성(VIX)지수는 상승했고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국과 중동 국가 중심으로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일제히 상승세를 나타냈다.

국제유가의 경우 일부 상승압력을 받는 가운데 사태 전개양상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한편 정부는 중동 건설현장에서의 국민 안전 확인과 관련, “범부처·업체간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재외국민 보호 매뉴얼에 따라 신속히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해외건설프로젝트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건설사·재외공관 등과 핫라인 구축을 통해 단계별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호르무즈해협 인근 우리 선박에 대한 안전 강화를 위해 선박 모니터링 강화 및 위성전화를 통한 1일 1회 안전확인을 실시하고 해양수산부-선사간 상시연락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