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솔비 “파격 퍼포먼스 후 광고·협찬 다 끊겨”
더보기

솔비 “파격 퍼포먼스 후 광고·협찬 다 끊겨”

뉴스1입력 2020-01-06 17:14수정 2020-01-06 17: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솔비가 작가로서의 고충을 고백한다.

7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션, 세븐, 솔비, 딘딘, 라나가 출연하며 ‘2020년 새해가 밝았쥐 뭐양 <욕망의 쥐띠>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가수 겸 아티스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솔비는 작가로서 성공하기까지의 뒷이야기를 들려준다. 솔비는 지난 2017년 ‘하이퍼리즘-레드’(Hyperism:Red)라는 여성의 상처를 주제로 음악방송에서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로마공주’라는 캐릭터로 많은 사랑과 제2의 전성기를 맞았던 솔비는 “굳이 잘 나가고 있는데 왜 다시 돌아가려고 하냐”고 할 정도로 주변의 염려와 반대가 컸음에도, 소신을 지키며 파격적인 도전에 임했다고. 그녀는 지난 이야기를 돌이켜보며 “정체성이 가수이기 때문에 나의 예술을 넣고 싶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또한 솔비는 “그 후 모든 광고와 각종 협찬이 모두 끊겼다”고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여성 의류 브랜드 등에서 원하는 여성상과 맞지 않다며 모든 협찬을 중지했던 것. 그러나 예술의 나라 프랑스에서는 그의 ‘하이퍼리즘-레드’를 감명 깊게 봤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솔비가 지닌 상업적인 가치는 잃었을 수 있으나, 작가 권지안으로서 우뚝 서며 더 큰 가치를 얻었던 계기”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힘들었던 시절을 지나 솔비는, 2002년 시작된 세계적인 예술축제인 ‘파리 백야 축제’(라 뉘 블랑쉬)에서 2019년, 한국 아티스트로서는 유일하게 전시 작가로 선정되었으며, 경매에서는 솔비의 작품이 중고차 한 대 가격에 낙찰 정도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적인 아티스트가 되기까지,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솔비의 작가로서의 고충은 7일 오후 8시30분 ‘비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