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생충,놀라운 영화”…NYT “모두가 봉준호 만나고 싶어해”
더보기

“기생충,놀라운 영화”…NYT “모두가 봉준호 만나고 싶어해”

뉴시스입력 2020-01-06 16:32수정 2020-01-06 16: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봉준호 감독이 미국 할리우드에서 화제의 중심에 섰다.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도 ‘기생충’을 극찬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파티 : 모두가 기생충을 만든 사람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할리우드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서 봉 감독의 인기가 뜨겁다고 전했다.

지난 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선셋타워호텔에서 열린 ‘기생충’ 파티에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비롯해 ‘결혼 이야기’의 노아 바움백 감독, 배우 로라 던, ‘밤쉘’의 제이 로치 감독 등 골든글로브 후보들이 참석했다.


봉 감독과 악수를 한 디카프리오는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고 말했다.

주요기사

다음날 인디펜던트 스프릿 어워즈가 주최한 행사에서도 봉 감독의 인기는 뜨거웠다. NYT는 “많은 사람이 봉 감독에게 사진을 찍자고 청했다”며 “봉 감독이 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였다”고 전했다.

한편 ‘기생충’은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