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석유·가스 수급위기 땐 비축유 2억배럴 방출 검토”
더보기

정부 “석유·가스 수급위기 땐 비축유 2억배럴 방출 검토”

뉴스1입력 2020-01-06 16:25수정 2020-01-06 16: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중동 정세 관련 석유·가스 수급 및 가격동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0.1.6/뉴스1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정부가 석유·가스 수급 위기에 대비한 긴급 대응회의를 열었다. 만약 이란 사태로 에너지 수급 위기가 현실화할 경우 민·관이 보유한 2억배럴 규모의 비축유를 방출하는 등 비상대응체계도 가동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석유·가스 수급 및 가격 동향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3일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군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하자 이란이 보복을 예고하는 등 중동 정세가 급속히 불안해지는데 따른 긴급 회의이다.


이날 회의에서 국내 정유업계와 한국가스공사는 중동 지역 석유·가스시설이나 유조선 공격으로 인한 직접적인 공급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국내 도입에도 큰 차질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다만,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사태로 당장 큰 영향을 없겠으나 앞으로 국제 석유·가스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주영준 실장은 한국의 원유·액화천연가스(LNG) 수입에서 중동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만큼 업계와 함께 중동 정세와 국제 석유·가스 시장 동향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국내 석유·가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신속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원유·가스의 중동산 비중은 지난해 1∼11월 기준 원유 70.3%, LNG 38.1%다. 석유·가스 수급 위기가 실제로 발생한다면 정부는 곧바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할 방침이다.

만약 비상대응체계가 가동되면 비축유 방출, 석유 수요 절감 조치 등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정부 보유 9650만배럴에 민간 비축유·재고를 합해 2억배럴 규모의 비축유가 있다.

산업부는 “지난해 4월부터 이어진 중동의 정세 불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으며 향후에도 그 연장 선상에서 국내 석유 수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