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낮 미용실 들어와 흉기 난동…50대 남성 긴급체포
더보기

대낮 미용실 들어와 흉기 난동…50대 남성 긴급체포

뉴시스입력 2020-01-06 16:05수정 2020-01-06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혼자 있던 여주인 옆구리 찌른 뒤 도주
범행 하루 만에 경기 광명에서 붙잡혀

대낮에 여성 주인 혼자 있는 미용실에 들어가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6일 파악됐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50대 남성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11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의 한 미용실에서 혼자 있던 50대 여성 주인 B씨의 옆구리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후 당일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이후 달아난 A씨는 범행 하루 만인 지난 5일 오후 1시께 경기 광명시의 한 전통시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는 단계”라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