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솔레이마니 딸 “미군 가족들, 자녀 죽음 기다리게 될 것”
더보기

솔레이마니 딸 “미군 가족들, 자녀 죽음 기다리게 될 것”

뉴시스입력 2020-01-06 15:48수정 2020-01-06 1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동 내 미군들 향해 죽음 경고
후계자 "행동, 확실히 취해질 것"

미국의 공습으로 숨진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딸이 중동에 파견된 미군들이 죽음을 맞이하게 되리라고 경고했다.

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테헤란에서 솔레이마니를 추모하는 대규모 장례 행렬이 운집했다. 수십만 명이 모여 맨눈으로 행렬의 끝을 보기 어려울 정도였다고 AP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솔레이마니의 딸 자이나브 솔레이마니는 “중동 내 미국 군인의 가족들은 자녀들의 죽음을 기다리며 남은 날들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솔레이마니의 후임으로 임명된 이스마일 가니 준장은 이날 이란 국영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지전능한 신이 복수를 약속하셨고, 신이 주된 복수자다. 행동은 확실히 취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가니는 솔레이마니가 쿠드스군 사령관이 된 1997년 부사령관으로 임명돼 함께 일해왔다. 그는 이라크, 레바논, 예멘에서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를 내세운 대리전 등 전 세계 이란 군사 작전에 자금을 지원한 혐의로 2012년부터 미국의 제재를 받아왔다.

이미 사우디아라비아 주재 미국 대사관은 미국인들에게 “미사일과 드론(무인기) 공격의 위험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테헤란=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