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김정은, 나와의 약속 지키겠지만 어길 수도”
더보기

트럼프 “김정은, 나와의 약속 지키겠지만 어길 수도”

뉴스1입력 2020-01-06 11:16수정 2020-01-06 12: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새로운 전략무기’를 언급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나에게 한 약속을 어긴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2주간의 연말휴가 일정을 마치고 워싱턴DC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단에게 이같이 밝혔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어길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았다면서도, 동시에 약속이 깨질 수도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8일부터 나흘간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끝까지 추구한다면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는 영원히 없을 것”이라며 “세상은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를 놓고 북한이 미국을 향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재개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엔 김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나는 그가 자신이 한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개인적인 친분을 강조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