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文 아웃 외친 이종걸, 비판할 위치 아니니 빠져라”
더보기

진중권 “文 아웃 외친 이종걸, 비판할 위치 아니니 빠져라”

뉴스1입력 2020-01-06 11:02수정 2020-01-06 1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서울여대 제공)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6일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설전을 이어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의원은 (친문) 본진이 아니시니 정신 사납게 만들지 말고 옆으로 좀 빠져라”며 “제가 비판하려고 하는 그 일을 하실 위치에 계시지 않는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친문진영과 연일 충돌하고 있는데 이 의원은 친문이 아니니 나서지 말라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또 이 의원이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원내대표 시절 당무거부를 한데 대해 이미 사과를 했고 테러방지법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주도해 20대 총선의 승기를 잡으면서 까방권(까임 방지권, 잘못을 저질렀을 때 비난을 면제받을 권리를 속되게 이르는 말)을 얻었다고 주장한데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주요기사

진 전 교수는 “이 의원은 까방권이 없다”며 “지금 그것을 신규로 취득하려고 그러시는 거잖아요”라고 반문했다.

또한 “그때 이 의원의 입장은 경쟁력 강화가 아니라 문재인 아웃이었다”면서 “당시 문재인 대표(에 대해) 다른 당 당원인 내 입에서까지 욕이 나올 정도로 심하게 흔들었지 않느냐. 친문들이 설마 그것을 잊었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뿐만 아니라 “문 대표와 이 의원 사이를 갈라놓은 것은 내 이간질이 아니라 이 의원 본인의 행위였다”면서 “이제 역사왜곡까지 하시려느냐”고 꼬집었다.

아울러 “쓸데없이 나를 모욕한 데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라. 용서해 드릴테니”라면서 “욕도 참 상스럽기 그지없게 해놓으셨더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몇 가지 문제에 답한다’는 글을 연달아 올려 진 교수를 거듭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