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현 “文대통령 남북관계 ‘운신 폭’ 거론, 일 벌이겠다는 뜻”
더보기

정세현 “文대통령 남북관계 ‘운신 폭’ 거론, 일 벌이겠다는 뜻”

뉴스1입력 2020-01-06 10:04수정 2020-01-06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뉴스1 © News1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6일 남북관계에서 “운신의 폭”을 넓히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금년에는 일을 벌이겠다는 뜻으로 저는 해석했다”고 말했다.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어차피 미·북 관계는 휴전 내지는 정지 상태로 그냥 갈 것”이라며 “대통령이 이 정도 말씀하시면 금년에 통일부 장관은 일을 벌여야 된다. 직을 걸고 일을 벌여야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신년 합동 인사회에서 “평화는 행동 없이 오지 않는다”라며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더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수석부의장은 이날 “작년 한 해 동안은 미국이 여러 가지 남북 관계 개선을 사실상 견제를 했다”며 “그래서 재작년에 체결했던 4.27 판문점 선언, 그다음에 9.19 평양정상선언 이행은 못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정 수석부의장은 “사실 금강산이나 개성공단 같은 거는 유엔 대북 제재와는 무관하게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행정명령으로 그걸 중단시킨 것”이라며 “(정부가) 풀면 되는데, 초기에 스탠스를 잘못 잡아서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북한의 당 전원회의 결정서 8개 항에 대해선 “(북한) 아나운서들이 굉장히 억센 말투로 굉장히 과격한 표현을 써가면서 마치 미국을 상대로 해서 일전불사의 자세로 나올 것처럼 보도를 했지만 결정서에는 그런 내용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있다면 정치·외교전선과 군사력 강화 전선에서 정면돌파해 나가겠다, 그 정도”라며 “경제적 어려움이 수반되니까 그것을 인민들이 참고 견디자 하는 내용들이 나머지 7개 항”이라고 설명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전에 트럼프가 과감한 대북 우호적 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없다고 본 것이다. 그렇다고 그래서 군사적으로 칠 것 같지도 않다고 본 것”이라며 “비전비화, 전쟁도 아니고 평화도 아닌 상태로 한 해가 흘러가리라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