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한제·로또청약 들끓는 분양시장 ‘한달간 셧다운’ 왜?
더보기

상한제·로또청약 들끓는 분양시장 ‘한달간 셧다운’ 왜?

뉴스1입력 2020-01-06 10:17수정 2020-01-06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 News1

고강도 부동산 규제와 청약시스템 이관 등의 영향으로 주택 거래시장과 분양시장이 동시에 휴식기에 들어갔다. 전문가들은 규제 영향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는 설(구정) 이후 거래 회복 여부와 집값 향방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6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이번 주 청약 접수를 끝으로 분양시장은 잠시 문을 닫는다. 주택 청약업무가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넘어가면서 시스템 이관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금융결제원은 이미 지난달 말을 끝으로 청약 모집 신청을 마감했다. 이후 시스템 이관 전까지 모든 청약업무는 중단된다. 이관 작업은 2월 초 마무리될 계획이다. 하지만 국회 파행으로 주택법 개정안 처리가 미뤄질 경우 일정은 더 늦어질 수도 있다.


지난해 분양시장은 새 아파트 선호 현상과 분양가 통제에 따른 ‘로또 아파트’ 열풍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서울 등 수도권의 경우 청약 경쟁률이 두 자릿수는 예사고, 세 자릿수도 심심치 않게 나왔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당첨 가점도 치솟았다.

주요기사

분양업계 관계자는 “한겨울에도 뜨겁게 타올랐던 분양시장이 청약시스템 개편으로 잠시 숨 고르기 시간을 갖게 됐다”며 “설 연휴까지 휴식기를 보내고 다음 달쯤 재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존 아파트 시장도 규제 여파로 관망세가 이어지며, 서울 고가 아파트 시장을 중심으로 사실상 개점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고강도 세금·대출 규제인 12·16 부동산대책이 나온 지 3주째가 지나면서 강남권 재건축을 중심으로 가격을 최대 3억원에서 5억원까지 낮춘 급매물이 나오고 있으나 매수자들은 선뜻 나서지 않고 있다.

송파구 대표 재건축인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에선 전용면적 76㎡ 주택형 19억5000만원에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고점 대비 3억~4억원 떨어졌다. 서초구에선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전용 84㎡가 35억원대에 나온다. 지난해보다 최대 5억원 하락한 것이다. 하지만 15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대출이 막히고 집값 추가 하락 우려로 거래는 되지 않고 있다.

인근 신축 아파트도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거래가 침체했다. 강남구 대장주인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84㎡는 지난해 31억원선을 호가했는데 새해 들어 30억 아래 매물이 늘어나고 있다. 송파구 엘스, 리센츠 아파트에서도 호가를 낮춘 급매물이 나오지만 거래가 없다.

전문가들은 한동안 관망세가 이어지다 설 명절 이후 규제 효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면서 주택시장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지난해 9·13 대책 때에도 발표 후 6주가량 지나 규제 영향이 시장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다”며 “아직 12·16 대책이 발표된 지 3주가량 됐기 때문에 이달 말 구정이 지나면 집값 방향성이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도 “기존 주택시장과 분양시장 모두 설 연휴까지 숨 고르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며 “명절 이후 급매물 확산 여부 등에 따라 주택시장은 출렁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