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동發 악재’ 코스피 2160선 아래로…코스닥 1% 넘게 하락
더보기

‘중동發 악재’ 코스피 2160선 아래로…코스닥 1% 넘게 하락

뉴스1입력 2020-01-06 10:15수정 2020-01-06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6일 국내 증시가 미국의 이란 공습에 따른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로 1%대의 하락세를 보이며 출발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21.49p(0.99%) 하락한 2154.97에 출발했다. 오전 9시 17분 기준 16.54p(0.75%) 떨어진 2159.92에 거래되며 2160선 전후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142억원과 102억원을 순매수 중인 가운데 기관은 67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시가 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1.08%), SK하이닉스(-0.74%), 삼성전자우(-1.10%), 네이버(-0.83%), 삼성바이오로직스(-1.30%), 셀트리온(-1.41%) 등 대부분 종목이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주요기사

1% 넘게 하락 출발한 코스닥 지수는 9.07p(1.35%) 떨어진 660.86을 기록 중이다.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 1% 넘는 하락폭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에이치엘비(-3.32%), 헬릭스미스(2.53%), 케이엠더블유(-2.13%), 파라다이스(-1.51%), 셀트리온헬스케어(-1.36%) 등의 약세가 두드러진다.

조연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 측면에서 최근 밸류에이션 부담과 강세 흐름을 반영했을 때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로 인한 단기적인 차익실현 욕구가 나타날 수 있다”며 “이란의 보복 강도에 따라 리스크 오프 기간이 달라질 전망이나,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할 경우 매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1.0원 오른 1168.1원에 출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