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민주당, 새해 벽두부터 꼴불견 재현하겠다는 것”
더보기

심재철 “민주당, 새해 벽두부터 꼴불견 재현하겠다는 것”

뉴스1입력 2020-01-06 10:01수정 2020-01-06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이 검경 수사권과 민생법안의 국회 본회의 상정을 요청한 것과 관련, “민주당에 충고한다. 연말 추태를 재현하지 말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지난해 4월 패스트트랙에 태운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다른 법안을 강행 처리할 생각 같다”며 “새해 벽두부터 꼴불견을 재현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좌파독재의 기반을 굳히는 일에만 관심있고 민생은 뒷전”이라며 “새해부터 쪼개기 국회를 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느냐. 정치를 복원해 국민을 편안하게 하지 않는다면 총선에서 심판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의 탄생은 시작부터 불법으로 불법 의안 제출, 사·보임 불법회의 개최, 불법 날치기 처리 등 불법 ‘올 킬 트랙’이었다”며 “무도한 불법 강행처리에 대한 저항과 정치적 항의를 민주당은 고소·고발전으로 끌고 갔고, 검찰을 시켜 야당 의원을 무더기로 기소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한국당 의원) 당선 무효형 구형 보도도 있었다”며 “정작 폭력을 지휘했던 여당 수뇌부는 털끝 하나 건드리지 않았다. 야당 의원에게만 정치 생명을 없앴을 수 있다는 협박을 한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치인이 불법에 저항하지 않는다면 누가 나서서 정권의 불법에 저항하겠느냐”며 “민주당은 정치문제를 검찰에게 갖다 바치고 검찰을 통해 야당을 압박할 것이다. 의회민주주의를 탄압하고 힘으로 누르겠다는 잔인한 정권”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를 지킬 것이냐, 아니면 나라의 근본을 흔들고 남미 좌파국가처럼 몰락의 길을 가게 될 것이냐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