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프·독 “이란, 무력 활동 자제하고 핵합의 존중하라”
더보기

영·프·독 “이란, 무력 활동 자제하고 핵합의 존중하라”

뉴스1입력 2020-01-06 09:52수정 2020-01-06 1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AFP=뉴스1

독일과 프랑스, 영국 정상들이 날이 갈수록 고조되는 중동 긴장 완화를 위해 발벗고 나서기로 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도 긴급회의를 개최해 불안한 중동 정세에 대응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5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정부 대변인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전화 통화를 하며 중동 지역의 긴장 완화가 시급하다는 데 동의하고 서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 유럽 3국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여전히 우선순위인 이슬람국가(IS)와의 전쟁을 계속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이런 점에서 우리가 연합을 유지하는 것은 필수적이고 이라크 당국에 연합군에 필요한 지원을 계속 제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긴장 완화와 역내 안정 재확립에 기여하기 위해 모든 당사자들과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란은 어떤 무력 활동도 자제하고 2015년 핵합의(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를 존중하며 핵합의에 부합하지 않는 모든 조치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성명은 지난 3일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IRGC) 정예 쿠드스군 총사령관이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뒤 이란이 ‘피의 보복’을 다짐하면서 중동에서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앞서 이날 이란 정부는 성명에서 “이란은 핵합의에서 정한 원심분리기 수량 제한을 지키지 않을 것”이며 “이에 따라 이란의 핵프로그램은 농축 능력, 농축 우라늄 농도, 연구·생산 등에 제한이 더는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부터 이란의 핵 프로그램은 오로지 기술적 필요성에 근거해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 그리고 이란이 지난 2015년 7월 타결한 핵합의는 4년 반만에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미국의 솔레이마니 사령관 제거 작전을 지지하면서도 이란과의 긴장 완화를 촉구했다.

존슨 총리는 전화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솔레이마니가 주도한 작전으로 무고한 시민들과 서방 병력 수천명이 희생됐다는 것을 고려하면 우리는 그의 죽음을 애도할 수 없다”며 미국의 공습 작전을 지지했다.

그러면서도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에게는 “모든 보복 조치들은 단순히 이 지역에 더 많은 폭력을 야기할 것이고 누구의 이익도 되지 않을 것”이라며 긴장 완화의 필요성에 동의했다고 알려졌다.

나토 관계자는 이날 옌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이 회원국들과 상의를 거쳐 6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긴급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나토의 각 회원국 대사들은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지만, 중동 긴장이 고조되면서 향후 정세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나토 연합군은 지난 4일 안보상 이유로 이라크에서 군사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솔레이마니 장군은 중동 각지에서 테러 계획을 입안하고 실행했다”며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단호한 행동을 해준 것에 감사하고 전면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다만 평소와는 이례적으로 이란을 직접적으로 비난하는 발언은 없었다. 네타냐후 총리는 내각 장관들이나 집권당 의원들에게도 이란 문제에 관해 함구령을 내리기도 했다. 이란을 불필요하게 자극해 이란이 지원하는 다른 주변국 무장단체의 공격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