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통합추진위 만들 것…모든 자유민주세력과 손잡겠다”
더보기

황교안 “통합추진위 만들 것…모든 자유민주세력과 손잡겠다”

뉴시스입력 2020-01-06 09:45수정 2020-01-06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민주 세력 뿌리 정당 한국당이 물꼬 트겠다"
"전진, 국민통합연대 등 모든 세력과 손 잡을 것"
"검찰 한국당 의원 기소 '학살', 공천 불이익 없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대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6일 “제1야당이자 자유민주 세력의 뿌리 정당인 우리 한국당이 앞장서서 통합의 물꼬를 트겠다”며 “통합추진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총선에 대해 “무능과 전횡을 막는 마지막 기회다. 우리가 이 정권을 심판하지 못한다면 역사는 바로 우리를 심판할 것”이라며 “졌지만 잘싸웠다는 평가는 사치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어 “반드시 이겨서 심판하고 국민을 더 잘 살게 해드려야만 한다. 통합 없이는 절대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며 “이 나라가 잘되길 바라는 사람들은 통합을 열망하고 있다. 이 나라를 망치려는 사람들은 통합을 두려워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더이상 통합을 늦출 어떤 명분도 이유도 없다. 특정 정당, 특정 인물의 문제에 머물러서도 안 된다”며 “기존의 자유 민주 진영 정당들은 물론이고 이언주 의원, 이정현 의원 등이 추진하는 전진 4.0 등 신당들, 국민통합연대와 소상공인 신당 등 모든 자유민주세력과 손을 맞잡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수도권 다툼과 지분 경쟁은 곧 자멸이다. 내가 아닌 국민이 주인공이라고 하는 관점에서의 통합이 필요하다”며 ‘통합추진위원회’ 구성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이기는 통합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누구나 뜻을 함께하는 이들이라면 폭넓게 참여하고 의견을 내는 통추위가 되게 할 것이다. 경제와 민생을 다시 일으키고 지금 우리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한 길은 오직 통합뿐”이라며 “이기는 통합으로 국민이 이기는 정치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찰이 지난 2일 저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보좌진 모두 27명을 기소했다. 108명 의원의 정당 중 의원만 23명을 기소했다”며 “한마디로 한국당에 대한 학살이다.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불법에 대한 비폭력저항은 무죄라고 본다. 독재 악법 저지라는 역사적 책무 앞에 망설이지 않고 필사적으로 저항한 용감한 의인들”이라며 “이분들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 부당한 공천 불이익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혹시라도 이분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악용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는 명백한 해당행위다. 응분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한국당은 대규모 변호인단을 꾸리는 등 모든 힘을 다해 이분들을 지켜내겠다. 당대표인 제가 책임지고 함께 가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