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알카에다 연계 조직, 케냐 美공군기지 습격…미국인 3명 사망
더보기

알카에다 연계 조직, 케냐 美공군기지 습격…미국인 3명 사망

뉴시스입력 2020-01-06 09:30수정 2020-01-06 1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군의 대테러 부대가 사용하는 케냐 심바 공군기지 피격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5일(현지시간) 미군의 대테러부대가 사용하는 케냐 만다베이의 심바 공군기지를 공격해 미 국방부 소속 미국인 3명이 사망하고 미 항공기와 차량 여러 대가 파괴됐다고 미국과 케냐 당국이 밝혔다.

알카에다와 연계된 알샤바브가 케냐에서 미군 시설을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케냐 군당국은 공격 후 수 시간이 지난 뒤에도 치안 상황이 유동적이라고 말하고 있다.

폴 은주구나 케냐군 대변인은 공격을 가한 알샤바브 대원 5명도 사살됐다고 덧붙였다.


소말리아에 거점을 두고 있는 알샤바브는 자신들이 공격을 감행했다고 확인했다.

주요기사

미군 아프리카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알샤바브의 공격은 격퇴됐지만 미국인 3명이 숨지고 계약에 따라 운행돼온 민간 항공기 6대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알샤바브는 그러나 미군 17명과 케냐군 9명을 사살했으며 7대의 항공기를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미군 아프리카사령부는 이 같은 알샤바브의 주장은 과장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케냐는 알샤바브와의 전투에서 핵심적인 거점으로 꼽히고 있다.

심바 기지가 위치한 라무 카운티의 이룽구 마차리아 커미셔너는 5명의 용의자들이 체포돼 심문받고 있다고 말했다.

케냐 민간항공 당국은 심바 기지 활주로의 모든 항공기 운항이 폐쇄됐다고 밝혔다.

알샤바브는 케냐에서 민간 버스와 학교, 쇼핑몰 등을 대상으로 많은 공격을 저질러 소말리아 내 거점들이 미군의 주요 공습 대상이 돼 왔다.

1주일여 전에도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알샤바브의 자동차 폭탄테러로 최소 79명이 사망했었다.

[나이로비(케냐)=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