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또 ‘나홀로 회의’…“신년이라 의원들 못왔나”
더보기

손학규, 또 ‘나홀로 회의’…“신년이라 의원들 못왔나”

뉴스1입력 2020-01-06 09:26수정 2020-01-06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8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또 ‘나홀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3일에 이어 두 번째로, 손 대표의 당내 ‘고립무원’ 상태가 점점 심각해지는 모습이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승용, 김관영 최고위원 등 당권파 최고위원들이 회의에 불참한 것을 두고 “신년이라 의원님들이 못 온 모양”이라고 말했다.

주·김 최고위원은 당 혁신을 위해 손 대표 사퇴를 요구하며 손 대표가 진행하는 공개 일정에 참석하지 않기로 상태다.


이날 회의에는 손 대표와 지명직 당직인 임재훈 사무총장, 원외 인사인 강신업 대변인과 이행자 사무부총장만 참석했다. 이들은 최고위원들의 회의 불참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바른미래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최고위원회의는 매주 1회 이상 소집을 원칙으로 하고 당 대표가 필요하다고 인정하거나 재적위원 3분의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당 대표가 소집·주재한다.

손 대표는 전날 새로운보수당이 창당한 것에 대해 “출범을 축하하며 당명이 말해주는 대로 보수를 새롭게 바꾸는 정당이 돼 한국정치 발전에 이바지해주기를 바란다”며 “새보수당이 젊은 정당을 표방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했다.

그는 “하지만 젊은 정당의 표방이 젊은이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데 그쳐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젊은이들을 이용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한국정치 변화의 주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새보수당의) 실질적인 당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30년만에 청바지를 입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지만 당 대표가 8명이나 되고 한 명씩 책임대표를 돌아가면서 하는 것은 걱정”이라며 “이 정당이 또 하나의 코드정당, 보여주기 쇼 정당으로 타락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