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FL 톰 브래디의 전설, 막 내리나
더보기

NFL 톰 브래디의 전설, 막 내리나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1-06 03:00수정 2020-01-06 0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년 만에 플레이오프 첫판 탈락
2000년부터 뉴잉글랜드 쿼터백… PO 통산 30승 올렸으나 충격 패배
2000년부터 뉴잉글랜드에서만 뛴 톰 브래디(43·사진)는 미국프로미식축구리그(NFL) 역사상 최고 쿼터백을 논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선수다. 슈퍼볼 정상을 차지한 지난 시즌까지 브래디가 주전 쿼터백으로 나섰을 때 뉴잉글랜드는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30승 10패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나머지 11개 팀 주전 쿼터백 플레이오프 승리를 모두 더해도 26승(23패)이 전부였다.

하지만 5일 뉴잉글랜드의 안방 질레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승리를 가져간 쿼터백은 ‘초짜’ 라이언 태너힐(31·테네시)이었다. 태너힐은 2012년 데뷔했지만 이전까지는 플레이오프 출전 경험이 없었다. 테네시는 뉴잉글랜드를 20-13으로 물리쳤다. 뉴잉글랜드가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패한 건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었다.

브래디는 지난해 여름 뉴잉글랜드와 계약을 2년 연장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단, 샐러리캡(연봉상한제) 때문에 몸값은 추후에 논의하기로 한 상태였다. 미국 언론에서는 이날 패배로 브래디와 뉴잉글랜드가 결별을 선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앞서 열린 또 다른 AFC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휴스턴이 연장 끝에 버펄로를 22-19로 꺾었다.

주요기사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미국프로미식축구리그#톰 브래디#nfl#첫판 탈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