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I가 화질-음질 조절 척척… 차원 다른 8K TV전쟁
더보기

AI가 화질-음질 조절 척척… 차원 다른 8K TV전쟁

라스베이거스=유근형 기자 입력 2020-01-06 03:00수정 2020-0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7일 개막
‘인공지능(AI) 퀀텀 프로세서’를 적용해 원본 영상의 화질이 무엇이든지 8K 수준의 초고화질로 변환되고, 주변 밝기에 따라 명암비를 조정하는 삼성전자의 2020년형 8K TV. 삼성전자 제공
글로벌 TV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박람회 ‘CES 2020’에서 본격적인 ‘8K TV’ 전쟁을 벌인다.

삼성전자는 CES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8K TV 신모델을 전격 공개하며 TV 전쟁에 불을 붙였다. 한층 진화한 인공지능(AI) 기술을 TV의 화질, 사운드 등의 기술과 접목시켜 ‘차원이 다른’ 8K를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전자도 AI 기술을 접목한 8K TV를 선보일 예정이다.

○ 최적의 화질 사운드 찾아주는 삼성의 AI 기술


먼저 삼성전자는 머신러닝과 딥러닝 방식을 결합한 ‘AI 퀀텀 프로세서’를 탑재해 원본 영상의 화질과 관계없이 8K 수준의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업스케일링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어떤 영상이 입력돼도 학습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스스로 최적의 알고리즘을 생성해 최적의 8K 화면을 찾아내는 것이다.


또 TV 주변 환경을 인식해 최적의 화면 밝기를 찾아주는 ‘어댑티브 픽처’ 기능을 새롭게 도입해 햇빛이 강한 장소에서도 커튼을 치지 않고 고화질을 즐길 수 있다.

주요기사

AI는 화질뿐 아니라 사운드 영역까지 확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상 속 움직이는 사물을 인식해 TV에 탑재된 스피커들이 움직이는 ‘OTS+(Object Tracking Plus)’는 최첨단 AI 스피커 기술이다. 삼성 관계자는 “자동차가 빠르게 지나간다면, 그 역동적 움직임을 스피커 이동을 통해 느낄 수 있다. 마치 현장에 있는 것과 같은 몰입감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은 TV와 사운드바를 연결해 최적의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 기능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 기능은 CES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주위의 소음을 인식해 영상 속 말하는 사람의 목소리 크기를 조정해 주는 ‘AVA(Active Voice Amplifier)’ 기술도 삼성의 히든카드로 주목받고 있다.

이 밖에도 삼성은 QLED 8K TV의 베젤(테두리)을 전체 화면의 1% 이하까지 줄인 인피니티 디자인을 도입했다. 스마트폰을 TV에 터치하기만 해도 바로 TV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볼 수 있는 ‘탭 뷰’ 기능도 눈에 띈다. 전자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지난해 기준 8K TV 시장점유율은 90%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8K 라인업 다변화 나선 LG전자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로 화면 속에 등장하는 인물의 얼굴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구현하고, 뉴스, 영화 등 콘텐츠에 따라 음질도 달라지는 LG전자의 2020년형 8K TV. LG전자 제공
LG전자도 ‘CES 2020’ 개막을 앞두고 8K TV 라인업을 공개하며 맞불을 놨다. LG전자는 8K TV에 한층 강화된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적용해 화면에 등장하는 인물의 얼굴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구현했다. 얼굴 피부 톤을 자연스럽게 하고 표정은 디테일하게 표현하며, 텍스트(화면에 나오는 글자)의 테두리 부분은 더 또렷하게 보여준다는 게 LG 측의 설명이다. 인공지능 프로세서는 8K 업스케일링 기능도 지원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사운드 기능도 대폭 강화해 뉴스가 나올 때 목소리를 더 또렷하게 들려주고, 영화의 효과음은 더 강력하게 재생하는 기능을 보강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뉴스, 영화 등 콘텐츠에 맞게 최적화된 음질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전자는 8K 다변화 전략도 펴고 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TV는 기존 88인치에 77인치를 추가했고, LG 나노셀 8K는 기존 75인치에서 65인치까지 늘려 라인업을 보강했다. 특히 LG전자는 CES 2020에서 ‘롤러블 TV’ 신제품을 공개하며 OLED의 기술 우위를 8K 시장점유율 확대로 이어갈 방침이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도 경쟁사와 8K 화질의 비교 우위를 다지는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LG 내에서 디스플레이 전문가로 꼽히는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최고경영자(CEO) 취임 후 처음 갖게 될 CES 현장 간담회에서 파격적인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 중국 대만 업체들의 반격도 예상된다. 2017년 8K TV를 세계 최초로 내놓은 샤프는 CES 2020에서 자존심 회복을 노리고 있다. 8K로 생중계되는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 업체들이 내놓을 신규 8K TV 라인업에도 관심이 쏠린다.

라스베이거스=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삼성전자#lg전자#ces 2020#8k tv전쟁#인공지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