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企 R&D에 역대 최대 1조4885억 지원
더보기

中企 R&D에 역대 최대 1조4885억 지원

김호경 기자 입력 2020-01-06 03:00수정 2020-0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기부, 작년보다 4141억원 늘려… 바이오-미래차 등 신산업 개발과
소재-부품-장비 기술 우선 지원… 효율성 높이려 민간투자 연계도
정부가 올해 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R&D) 지원에 1조4885억 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1조744억 원보다 4141억 원(38.5%)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을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과 일본 수출 규제로 국산화 필요성이 커진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데 방점이 찍혔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중소기업들에 2000억 원을 지원한다. 이 중 1059억 원은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정부가 정한 3대 신산업 기술 개발에 투입한다. 중기부는 올해 핵심 정책과제로 내건 ‘DNA(Data, Network, AI)’ 분야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267억 원 규모의 사업을 신설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 자립을 위한 지원에는 1186억 원이 배정됐다. 지난해 민관 합동으로 선정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55곳을 우선 지원한다. 최종 평가에서 탈락한 후보 기업들에도 지원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올해 처음으로 민간 투자와 연계한 R&D 지원 사업을 선보인다. 정부가 일정 금액을 출연하거나 기업에 보조금을 주는 기존 지원 방식으로는 예산 투입 대비 효과가 낮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500억 원 규모의 ‘랩 투 마켓 펀드(Lab to Market Fund)’를 조성해 민간 벤처캐피털이 유망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면 펀드를 통해 같은 금액을 투자한다.

산업계에서 꼭 필요하지만 수요가 적어 기업들이 꺼렸던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 투자비와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후불형 R&D’ 사업도 신설됐다. 올해부터 기업들이 정부 보조금으로 연명하는 걸 막기 위해 기업 한 곳만 참여하는 ‘단독형 R&D 사업’ 누적 지원 횟수는 4회로 제한된다.

중기부는 7일부터 다음 달까지 중소기업 지원사업 전국 순회 설명회를 실시한다. 설명회 일정과 사업별 세부 내용은 ‘중소기업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중소기업#기술개발#랩 투 마켓 펀드#중소기업기술개발사업#4차 산업혁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