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우새’ 유준상 “어릴때 반항아…일찍 돌아가신 父께 효도 못해 속상”
더보기

‘미우새’ 유준상 “어릴때 반항아…일찍 돌아가신 父께 효도 못해 속상”

뉴스1입력 2020-01-05 22:21수정 2020-01-05 22: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캡처 © 뉴스1

‘미우새’ 유준상이 과거 자신이 사고뭉치였다면서, 일찍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효도를 하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5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스페셜MC로 배우 유준상이 출연한 가운데 ‘미우새’들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이날 유준상은 “옛날엔 엄청난 개구쟁이였다”면서 “부모님이 내가 어릴 때 다른 분들에게 ‘그래도 우리 애 착해요’ 말고는 다른 말은 못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시절에 반항을 많이 했고, 대학 들어가기 전까지 너무나 사고뭉치였다”며 “공부는 뒤늦게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버지가 군인이었는데, 술을 드시고 오면 ‘술 한 잔 걸치셨네요?’라고 했는데 그 당시에는 자식이 그런 말을 하는 건 좀 그랬다. 아버지가 양궁을 하셨는데 화살로 맞았던 기억이 난다”고 과거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주요기사

유준상은 “철 들고 효도하고 싶었는데 군대에서 오고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20대에 가장이 돼서 이 악물고 살았다”고 했다.

이어 “거짓말 안 하고 매일 아버지가 보고 싶다. 아버지가 진짜 엄격하셨는데 그러면서도 인자하신 분이었다. 나중에 발견한 거지만 책에다가 내게 짧은 메시지를 써두셨더라. 엄청 울었다”고 했다.

유준상은 “지금 이렇게 어머님들 뵌 것이 부럽기도 하고 좋다. 어머니도 10년 전에 아버지처럼 뇌출혈로 쓰러지셔서 몸 오른 쪽은 못 쓰신다. 매일 ‘빨리 죽었으면 좋겠다’라고 하시는데, ‘조금만 더 같이 계셔달라’고 한다. 어머니가 ‘미우새’를 너무 좋아하신다. 출연한다고 하니 너무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김종국의 어머니는 “나도 어머니와 동갑인 46년생이다. 파이팅하시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