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이란, 美 공격 시 52곳 강력하게 반격”
더보기

트럼프 “이란, 美 공격 시 52곳 강력하게 반격”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5 15:19수정 2020-01-05 1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 시간) 이란이 미국 시설들을 공격할 경우 미국은 매우 신속하고 강력하게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솔레이마니의 죽음에 대해 이란이 매우 뻔뻔스럽게도 미국 시설들에 대한 공격을 주장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미 이란과 이란 문화에 매우 중요한 52곳의 목표물들을 선정해 놓았으며, 이란이 미국을 공격한다면 매우 신속하고 강력하게 이들에 대한 공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은 더 이상 위협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카셈 솔레이마니가 사망하고 이란이 이에 대한 보복을 다짐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52곳의 목표물을 선정한 것은 미국인 52명이 1979년 이란혁명 이후 테헤란주재 미 대사관에 1년 이상 억류됐던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솔레이마니가 숨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는 이보다 몇 시간 앞서 솔레이마니의 장례식이 거행됐다. 이와 함께 미 대사관이 위치한 그린존을 겨냥한 1발을 포함해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바그다드 북부 발라드 공군기지에 수 발 등 여러 발의 로켓포 공격이 가해졌다. 그러나 이로 인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이라크군은 밝혔다.

로켓포 공격을 자신들이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솔레이마니는 이란 최고 지도자 알리 하메네이에 이어 2번째로 강력한 권력을 가진 것으로 꼽혀져 왔다. 그러나 미국은 솔레이마니가 미국인 수백 명의 죽음에 대해 책임이 있다며 테러리스트로 분류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 솔레이마니가 이라크와 여타 중동 지역에서 미 외교관들 및 군인들을 겨냥한 공격을 모의하고 있었다면서 미국이 전쟁을 멈추기 위해 행동을 취했다고 말했다.

이란 최고 지도자 하메네이는 솔레이마니 죽음의 배후에 있는 범죄자들에 대한 엄중한 보복을 다짐했다.

한편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의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4일 이라크군에게 미군 기지로부터 1km 이상 떨어져 있으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이란의 보복 위협에 따라 3000명의 미군을 중동에 추가 파병하는 한편 미국민들에게 이라크를 떠나도록 권고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