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산 바나나 맛있게 후숙하는 방법은?
더보기

제주산 바나나 맛있게 후숙하는 방법은?

뉴시스입력 2020-01-05 11:22수정 2020-01-05 1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농업기술원은 제주산 바나나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바나나 적정 후숙 방법’ 기술을 개발하고 농가에 보급한다고 5일 밝혔다.

후숙이란 수확한 과일을 익히는 것으로, 바나나는 대표적인 후숙 과일이다.

우선 수확한 바나나를 18℃에서 친환경 자재를 이용해 세척·소독하고, 하루 동안 건조한다.


이후 13.5℃에서 하루 동안 서늘하게 보관(예냉)하고, 20℃ 후숙실에서 후숙제를 넣어 비닐봉지로 또 하루 동안 밀봉한다.

주요기사

3일째 되는 날 가스를 빼고, 16℃로 온도를 내린 후 4일 차에 16℃, 5일 차 15℃, 6~7일 차 13.5℃로 점차 온도를 내려 출고한다.

제주농업기술원은 이 같은 내용의 바나나 적정 후숙 방법 책자를 1000부 만들어 농협과 제주아열대과수연구회, 바나나작목회 등에 배부했다.

홍순영 감귤아열대연구과장은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바나나 재배면적이 증가다. 수입 바나나보다 품질을 높여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재배 기술 개발 등을 지속해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에서는 38개 농가, 17.3헥타르(ha)에서 바나나를 재배하고 있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