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그알’에 실명 등장 뉴이스트 W…“불법NO” 속 제작진에 사과 요청
더보기

‘그알’에 실명 등장 뉴이스트 W…“불법NO” 속 제작진에 사과 요청

뉴스1입력 2020-01-05 10:42수정 2020-01-05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뉴스1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에 소속 그룹 뉴이스트 W의 실명이 등장한 것과 관련해 “어떤 불법적 행위도 없었다”면서 제작진의 사과와 정정을 요구했다.

5일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에 “당사는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어떠한 불법, 부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밝힌다”고 했다.

앞서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조작된 세계 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 편에 등장한 한 일반인 남성은 “내가 듣지도 사지도 않은 가수의 음원 구매 내역이 있었다”는 발언을 했고, 방송에 나온 이메일에는 뉴이스트 W의 음원을 구매한 내용이 담겼다.


이 때문에 방송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뉴이스트 W도 음원 사재기와 연관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주요기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문제가 있는 것 같이 연관 지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바”라며 “본인들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수년간 노력해온 아티스트가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으로 인해 씻을 수 없는 명예훼손과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 없는 사건이 해당 방송으로 인해 ‘음원 사재기 의혹 가수’로 방송 화면에 그룹 실명이 그대로 노출된 부분에 대한 제작 과정에 실수 인정,사과와 다시 보기 등 정정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하 플레디스 입장문.

안녕하세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어제(1월4일) 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조작된 세계-음원 사재기인가? 바이럴 마케팅인가?>라는 부제로 방송된 내용에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에 앞서, 당사는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어떠한 불법. 부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밝힙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측은 해당 방송에서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된 일반인 남성의 인터뷰를 통해 “본인이 듣지도 사지도 않은 가수의 음원 구매 내역이 있었다.” 등의 취지의 발언과 함께 이메일이 방송에 노출되는 과정 중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문제가 있는 것 같이 연관 지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바입니다.

더불어 본인들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수년간 노력해온 아티스트가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으로 인해 씻을 수 없는 명예훼손과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되었습니다.

이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 없는 사건이 해당 방송으로 인해 ‘음원 사재기 의혹 가수’로 방송 화면에 그룹 실명이 그대로 노출된 부분에 대한 제작 과정에 실수 인정. 사과와 다시 보기 등 정정을 요청 드리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