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NHK ‘곤 전 닛산회장, 대형 화물상자 안에 숨어 탈출 가능성’ 보도
더보기

日NHK ‘곤 전 닛산회장, 대형 화물상자 안에 숨어 탈출 가능성’ 보도

뉴시스입력 2020-01-05 08:44수정 2020-01-05 0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물상자에 대한 X선 검사 이뤄지지 않아…일 경찰, 조사 중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이 큰 상자와 같은 케이스 안에 숨어 일본을 비밀 출국했을 가능성에 대해 일본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고 NHK 방송이 5일 보도했다.

방송은 곤 전 회장이 비밀 출국에 이용한 것으로 보이는 개인 비행기 기내에 반입된 물품이 간사이 공항에서 X선 검사를 받지 않은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곤 전 회장(65)은 지난해 4월 보석 후 출국이 금지됐지만 비밀리에 일본을 빠져나가 지난달 30일 레바논에 입국했다. 일본 수사 당국은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수사에서 곤 전 회장은 지난달 29일 낮 도쿄 도내의 주택에서 나오는 모습이 카메라 영상에서 확인됐다. 또한 같은 날 오후 11시 지난 무렵 간사이공항을 이륙한 개인 제트기가 터키 이스탄불까지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 전용 제트기에 높이 1m가 넘는 커다란 상자같은 케이스가 여럿 실려 있었는데 이에 대해 출발 전 X선 검사가 이뤄지지 않았음이 새롭게 드러났다.

개인 전세기의 경우 운항회사와 기장의 판단으로 X선 화물 검사를 하지 않는 일도 종종 있다. 공항 관계자는 곤 전 회장의 출국 당일에 대해 “케이스가 커 X선 검사를 위해 들어올리기 어려워 검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 등은 곤 회장이 기내에 반입 된 대형 케이스 안에 숨어 출국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조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