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대폭인사’ 전망 속 靑 선거개입 의혹 수사 속도
더보기

檢 ‘대폭인사’ 전망 속 靑 선거개입 의혹 수사 속도

뉴스1입력 2020-01-05 07:07수정 2020-01-05 0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 수사관들이 4일 오후 울산시청을 압수수색 한 후 압수물을 들고 나오고 있다. © News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만간 윤석열 검찰총장이 중용하는 대검 간부들과 청와대 관련 수사팀 교체하는 등 대규모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4일 오전 수사관 10여명을 울산시청에 보내 정무특보실과 교통기획과, 미래신사업과, 관광과, 총무과 등 부서를 압수수색했다. 울산시청 외에도 관련자 주거지 등 여러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이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선거공약 수립 및 이행 과정에 청와대가 관여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정모 정무특보는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송 시장 선거준비조직인 일명 ‘공업탑 기획위원회’에 속했던 인물이다. 그는 2018년 1월 송 부시장과 함께 청와대 인근에서 장모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나 공공병원 건립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밖에 울산시청 교통기획과 등 압수수색 대상 부서는 송 시장과 송병기 경제부시장, 정 특보 등이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과 만나 공약을 논의했던 관련 담당 부서들로, 정무특보실은 반구대암각화 물 문제와 공공병원 설립, 원자력해체 연구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추 장관 취임일인 2일에는 정모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서실 부실장을 소환조사했다. 당시 당대표는 추미애 현 법무부 장관이었다. 정 전 부실장은 2017년 8월~2018년 4월 당대표실 부실장을 지낸 뒤 지방선거 직전인 같은해 5월 송 시장 후보 정무특보로 이동했다.

정 전 부실장 홈페이지 일정표엔 실제 ‘2017년 10월11일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오찬’이 적혀 있기도 하다. ‘내년 울산시장 선거 대비 지역 숙원사업 해결 대책 논의’라는 설명도 붙어있다.

검찰은 정 전 부실장과는 지난달부터 소환일정을 조율했으며, 취임일과 겹친 것은 우연이란 입장이다.

곽상도 친문농단진상조사특위 총괄본부장은 “추 전 대표 측 관계자가 2018년 1월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장 선임행정관을 송 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게 소개했다고 한다”며 당시 공천권을 관할한 추 전 대표가 이를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정 전 부실장은 “송 시장 측과 가까운 지인이 요청해 주선한 것으로, 추 대표에게 사전에도 사후에도 전혀 보고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주선 사실은 인정하지만 추 장관과는 연관성이 없다는 것이다.

검찰은 수사팀 교체 등 대폭 인사 전망과 관계 없이 관련 의혹을 계속 확인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법무부가 지난달 검사장 승진 대상인 사법연수원 28~30기 검사들에게 인사검증 기초자료를 제출받고, 청와대가 경찰에 오는 4일까지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대상자 100여명에 대한 세평 수집 지시를 내리는 등 인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법무부와 대검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상견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청법은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검사의 보직을 대통령에게 제청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추 장관이 청와대에 법무부 및 검찰 인사 초안을 전달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청와대는 이날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법무부 인사와 관련된 초안을 전달받은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법무부도 이날 밤 11시57분쯤 “검찰인사는 법령이 정한 절차에 따라 이뤄지도록 규정돼 있다. 법무부장관이 인사관련 초안을 제출했다는 모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는 입장문을 냈다.

(서울·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