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터키 법원 “곤 前닛산 회장 탈출 조력자 5명 구속”
더보기

터키 법원 “곤 前닛산 회장 탈출 조력자 5명 구속”

뉴시스입력 2020-01-04 21:26수정 2020-01-04 2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터키 항공자 조종사 포함돼

터키 법원은 카를로스 곤(65) 전 닛산·르노 얼라이언스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구금된 피의자 7명 중 5명을 구속했다.

4일 NHK에 따르면 구속된 피의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이들 중 한 명은 터키 민간 항공사 MNG 소속 조종사로 확인된다.

프랑스 자동차업체 르노 출신인 곤 전 회장은 1999년 닛산 최고 집행책임자(COO)에 취임한 이래 20년 동안 닛산 경영을 총괄했다.


그러나 지난 2011~2015년 유가 증권보고서에 자신의 소득을 축소 신고하고 닛산 투자자금과 경비를 개인 용도로 부정 지출한 혐의 등으로 2018년 11월 일본 검찰에 구속 기소된 이후 닛산은 물론 르노에서도 퇴출됐다.

주요기사

일본 도쿄지방법원은 지난해 곤 전 회장은 곤 전 회장에 대한 보석을 승인하면서 도쿄 내 지정된 장소에서 거주, 국외 출국 금지 등 조건을 달았다.

가택연금 상태에서 재판을 기다리던 곤 전 회장은 지난해 12월30일 일본에서 도망쳐 레바논으로 입국했다.

앞서 터키 당국은 곤 전 회장의 도주를 도운 혐의로 조종사 4명과 운송회사 관리자 1명, 공항 직원 2명 등 7명을 체포했다.

MNG 측은 3일 성명을 통해 곤 전 회장의 도주에 자사의 전세기 2대가 불법적으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또 해당 사건은형사 고발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