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탈북자 13명, 베트남서 붙잡혔다 美 도움받아 피신해”
더보기

“탈북자 13명, 베트남서 붙잡혔다 美 도움받아 피신해”

뉴스1입력 2020-01-04 11:15수정 2020-01-04 1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트남에 억류돼 있던 탈북자 13명이 지난달 미국 외교관들의 도움을 받아 안전한 장소로 피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미국 외교관들은 지난해 11월 베트남에 체포돼 구금된 탈북민 여성 2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다 실패하고 담요에 싸여 있는 영상을 본 뒤 사건에 개입하기 시작했다.

탈북민을 도운 이들 가운데 북한과 비핵화 협상에 참여했던 외교관도 포함됐다.


미국 외교관들은 베트남이 며칠 내로 북한 주민들을 송환할 수 있다고 보고 신속히 행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신한 탈북민들은 현재 안전한 상태지만 어디에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주요기사

한 소식통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일반적으로 이런 문제에 앞장서는 한국 정부는 처음에 적극적으로 탈북민들을 돕는 일을 주저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주장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탈북민 석방에 일정 역할을 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으로 무엇을 했는지는 설명하지는 않았다고 WSJ는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이른 가운데 탈북민을 도운 미국 외교관들이 북한의 분노를 촉발하고 협상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는 외교적 위험을 무릅썼다고 보고 있다.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인권 문제를 지적받을 때마다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