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vs 황교안 ‘종로 빅매치’ 기정사실화
더보기

이낙연 vs 황교안 ‘종로 빅매치’ 기정사실화

조동주 기자 , 최고야 기자 입력 2020-01-04 03:00수정 2020-01-04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피할 재간 없다” 맞대결 시사… 황교안도 “수도권 험지에 출마” 선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이번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황 대표가 사실상 서울 종로를 겨냥한 지역구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종로 대전’이 현실화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새해 첫 장외집회에서 “수도권 험지에 나가 싸워 이기겠다”며 “험지로 가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지역구 출마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던 황 대표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 총리가 종로 출마를 사실상 기정사실화한 상황에서 더 이상 종로 출마 선언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도 라디오에서 황 대표와의 종로 맞대결 가능성에 대해 “도리가 없지 않느냐. 일부러 반길 것도 없지만 피할 재간도 없는 것 아닌가”라며 기정사실화했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신진 세대에게 정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줘야 한다”며 “저부터 험지로 갔으니 중진도 함께 험한 길로 나가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동주 djc@donga.com·최고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낙연#자유한국당#황교안#종로대전#21대 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