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 “6강 싸움에 한 발 더 다가서겠다.”
더보기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 “6강 싸움에 한 발 더 다가서겠다.”

최용석 기자 입력 2020-01-03 21:33수정 2020-01-03 2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삼성 감독 이상민. 스포츠동아DB

3일 오리온에 72-71로 승리…2연패 마감
“올해 첫 승리…앞으로 더 준비하겠다.”


●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

“사실 준비했던 수비가 잘 안 돼 3점슛을 많이 허용했고, 마지막까지 어려운 경기가 됐다. 결과적으로 새해에 첫 승리를 챙겼다. 더 준비해서 6강 싸움에서 한 발 더 다가가도록 하겠다. 김진영은 아직 시기상조다. 더 타이트한 수비를 원하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 그래서 출전시간을 많이 못 주고 있다. 천기범은 슛은 좋았지만 패스는 아쉬웠다. 주춤하다가 턴오버가 나온다. 더 과감하게 해도 좋겠다. 패스라는 게 한 타임 주춤하면 에러가 나온다. 차리라 생각한대로 빠르게 패스를 주는 게 좋을 수 있다.”

잠실|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