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둑’ 10억원 돌파 박정환 9단, 통산 5번째 상금왕 등극
더보기

‘바둑’ 10억원 돌파 박정환 9단, 통산 5번째 상금왕 등극

뉴스1입력 2020-01-03 20:05수정 2020-01-03 2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정환 9단이 30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2019년 바둑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기사상을 받았다(한국기원 제공). © 뉴스1

박정환 9단이 2년 연속 상금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한국기원은 3일 “박정환 9단이 2019년, 10억여원을 벌어들이며 2013·2015·2017·2018년에 이어 개인 통산 5번째 상금왕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박정환 9단은 월드바둑챔피언십과 춘란배·하세배·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우승 등 세계대회에서 6억 5500여만원이 넘는 수입을 올렸다.


이밖에 KB리그와 중국 갑조리그에서 활약하며 2억 5000만원을 상회하는 상금을 획득했고 용성전과 바둑TV배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 7700만원, 인터넷대회에서 1100만원의 수입을 보태며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상금 획득 10억원을 돌파했다.

주요기사

상금랭킹 2위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신진서 9단 몫이 됐다.

신진서 9단은 TV바둑아시아 우승과 바이링배 준우승 등 세계대회에서 1억 7400여 만원, GS칼텍스배·KBS바둑왕전·맥심커피배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 1억 7200여 만원, KB리그와 중국 갑조리그에서 3억원 넘는 상금을 벌어들이며 7억 1700여 만원의 상금을 수확했다. 신진서 9단은 2018년에 처음으로 상금 5억원을 넘겼다.

3위는 4억 5100만원의 상금을 차지한 최정 9단에게 돌아갔다.

최정 9단은 지난해 궁륭산병성배·오청원배·황룡사배·천태산배 우승과 센코배 준우승 등으로 세계대회에서 2억 4600여 만원을 획득하는 등 4억 5000만원이 넘는 수입을 올렸다. 이로써 국내 여자기사로는 사상 처음으로 연 상금총액 4억원을 넘어섰다. 상금 순위도 2018년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끌어올렸다.

이밖에 김지석·신민준·이동훈 9단이 2억원이 넘는 수입으로 4∼6위에 이름을 올렸고, 오유진 7단이 1억 9800만원으로 7위, 상금 수입으로만 1억원을 넘은 변상일·박영훈·강동윤 9단이 8∼10위에 올랐다.

11위에 오른 박하민 7단이 1억 800여 만원을 버는 등 11명이 상금으로만 1억원 넘게 손에 쥐며 억대 소득자 대열에 합류했다. 억대 수입자가 2018년 16명에서 11명으로 준 것은 매년 봄에 개막했던 KB리그가 올 시즌부터 가을 개막으로 변경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