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검찰 세평 순위 매긴 것 아냐…단순 연번” 해명
더보기

경찰 “검찰 세평 순위 매긴 것 아냐…단순 연번” 해명

뉴스1입력 2020-01-03 19:46수정 2020-01-03 1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경찰이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대상자의 세평(世評) 수집을 지시받은 뒤 대상 검사들의 순위까지 매겼다는 의혹과 관련해 “명단에 표시된 숫자는 업무 편의를 위한 단순 ‘연번’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경찰청은 3일 입장문을 내고 “지방청에 하달한 명단에 표시된 숫자는 업무 편의를 위한 단순 연번에 불과하다”며 “검사들의 순위를 기재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경찰이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사법연수원 28~30기 검사들의 평판을 수집 중”이라며 “대상 검사들의 순위를 매긴 리스트까지 작성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경찰이 28~30기 가운데 승진·보직 이동 등의 후보군을 85명 정도로 추려 그 순위를 매긴 리스트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경찰은 이와 관련해 “이번 검사에 대한 인사검증은 대상자 전원의 개인정보동의서를 받아 진행하고 있다”며 “다른 일반직 공무원에 대한 인사 검증과 동일한 수준과 방식으로 실시되는 것이며, 검사뿐 아니라 일반직 공무원의 경우에도 순위를 정하는 경우는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