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이라크 정세 불안정…이라크 방문 취소나 순연 권고 중”
더보기

정부 “이라크 정세 불안정…이라크 방문 취소나 순연 권고 중”

뉴스1입력 2020-01-03 18:57수정 2020-01-03 18: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부는 3일 이라크의 정세 불안정과 관련해 “영사콜센터를 통해 안전유의 공지 문자를 발송하고, 이달 초 이라크에 근로자를 파견 예정인 우리기업에 이라크 방문을 취소하거나 입국 계획을 순연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된 이라크에는 경호 및 안전대책을 구비하여 예외적 여권사용허가를 받은 1600여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 중이며 주로 건설 분야에 종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군의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 공습으로 인해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군을 이끄는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등이 사망함에 따라 이라크 등 중동 지역 내 정세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주이라크대사관과 주아르빌분관은 Δ우리기업 안전담당관을 통한 우리국민 안전여부 파악 Δ공관 홈페이지상 안전공지 게재 Δ비상연락망을 통한 상황 전파 등의 조치를 취했다.

주요기사

전중동지역공관들은 Δ공관 홈페이지상 안전공지 게재, Δ비상연락망을 통한 상황 전파 등의 조치를 강구했다.

외교부는 “이라크 정세와 우리국민 안전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필요 시 영사조력 등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추가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