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균택 법무연수원장 사의 표명…검사상 줄사퇴 징조?
더보기

박균택 법무연수원장 사의 표명…검사상 줄사퇴 징조?

뉴시스입력 2020-01-03 18:56수정 2020-01-03 1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균택, 2일 법무부에 사의 표명
추미애, 대대적인 검찰 인사 전망
인사후 검사장급 추가 사의 주목

박균택(54·사법연수원 21기) 법무연수원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지난 2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 장관이 이달 중에 검찰 대규모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가 사표를 낸 것은 처음이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원장은 전날 법무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전날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임명돼 오전 0시부터 임기를 시작한 날이다.


호남 출신인 박 원장은 1995년 서울지검 북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박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인 2017년 5월 검찰 인사와 예산 업무를 총괄하는 법무부 감찰국장에 발탁됐다.

주요기사

박 원장은 지난해 8월 사법연수원 21기 가운데 유일하게 광주고검장에 취임했고, 지난해 7월31일부터 법무연수원 원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이달 중에 대대적인 검찰 인사를 통해 검찰 개혁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법무부는 지난달 검사장 승진 대상자인 사법연수원 28기 이하를 상대로 검증 자료를 요청했으며, 청와대는 최근 28~30기 검사들에 대한 세평 수집을 경찰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이 대규모 검찰 인사를 단행할 경우 인사 발령 등으로 인해 검사장급 이상 간부들이 추가로 사의를 표명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