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통령 안오니 회장들도 안와”…올해도 김 빠진 경제계 신년회
더보기

“대통령 안오니 회장들도 안와”…올해도 김 빠진 경제계 신년회

뉴시스입력 2020-01-03 18:56수정 2020-01-03 1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상의, 3일 코엑스서 '2020 경제계 신년인사회' 개최
문재인 대통령, 4대그룹 총수 모두 불참하며 흥행 실패

“지난해에도 회장들이 안 오더니 올해도…대통령이 안 오니 그런거지 뭐.”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0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참가한 한 중소기업 경영인은 아쉬움이 담긴 목소리로 이 같이 말했다.

지난 1962년부터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하는 경제계 신년인사회는 주요 기업인들이 대통령과 정부 각료, 국회의원 및 주한 외교사절 등 각계 인사를 한 자리에서 만나는 경제계 최대 행사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단 한 번도 대통령의 참석이 없어 흥행에 실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요기사

경제계 신년인사회가 시작된 이후 대통령이 이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경우는 현 정권 이전 기준으로 세 번 뿐이라고 한다. 전두환 전 대통령,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각 정권에서 각각 1번씩 불참했지만, ‘3년 연속 불참’은 전례가 없다.

문 대통령이 불참하면서 5대그룹의 총수들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는 발걸음하지 않고 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그룹 총수가 모두 참석했다. 이날 경제계 신년인사회에는 아무도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4대그룹 중 최태원 회장이 유일하게 참석해 겨우 체면 치레를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마저도 최 회장의 참석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의 깊은 친분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수들의 불참에 대해 한 재계 관계자는 “어제 청와대 오찬에서 다 같이 모였기 때문에 안 왔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전날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서 기업인들이 정부와 따로 소통할 기회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기업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경제계 최대의 행사에서는 대통령과 주요 그룹 총수 모두 불참하며, 그 무게감이 크게 떨어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이날 행사에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주요 그룹에선 총수들을 대신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장동현 SK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이 자리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이날 행사에서 민간 활력 등 중요한 이야기가 많이 나왔는데, 기업하는 사람들의 최대 행사인 상의 신년회 분위기도 예전 같지 않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