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CES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3종 공개
더보기

삼성전자, CES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3종 공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03 18:04수정 2020-01-03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CES)에 참가해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신제품 3종을 최초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오디세이는 CES 2020 전시를 시작으로 한국,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전 지역에 4월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보일 오디세이 제품군은 G9(49형), G7(32형·27형) 3종으로, 업계 최초 세계 최고 곡률인 1000R 퀀텀발광다이오드(QLED) 커브드 패널이 적용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신제품은 1000R 곡률로 모니터 중앙부터 최외곽 화면까지 균일한 시청거리가 가능하다. 또 균일한 밝기, 명암비, 색 좌표 등을 제공해 시각적 편안함을 제공한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독일 규격 인증 기관인 ‘TUV 라인란드’를 통해 1000R 곡률 인증을 마쳤고, 시각적 효과에 대해서도 검증을 완료했다.

주요기사

특히 G9, G7은 1ms 응답속도와 240Hz 고주사율, 지싱크 호환(G-Sync) 등 게이밍 모니터로서 최고의 사양을 구현됐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이용자가 부드러운 화면으로 볼 수 있어, 슈팅이나 레이싱 게임 등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에 적합하다고 평가했다.

오데세이 G9은 최대 1000니트(nit) 밝기와 듀얼 QHD(5120x1440)의 고해상도로 32:9의 울트라 와이드 화면 비율이다. G7은 최대 600nit 밝기와 QHD(2560x1440) 해상도가 적용됐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게이밍 모니터의 새로운 이름, 오디세이를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삼성전자의 기술 혁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오디세이 신제품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