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미우리 “김정은, 한국 총선 전 서울 방문 가능성”
더보기

요미우리 “김정은, 한국 총선 전 서울 방문 가능성”

뉴시스입력 2020-01-03 17:08수정 2020-01-03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4월 韓총선·美대선 앞두고 최대보상 도모 전망"
"北, 평화공세로 전환하면 김정은 서울 방문 가능성 부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한국 총선 전 서울을 방문할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전망 2020 미국의 행방, 세계를 좌우’라는 올해 세계 정세 관련 기사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둘러싸고 4월 15일 한국 총선과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최대 보상’을 도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우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자신의 탄핵 이슈가 진정되면 다시 북한과 마주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재선을 위해 외교 성과를 올리고 싶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제재 해제와 체재 안정성 보장을 둘러싸고 보다 많은 조치를 미국에게 압박하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트럼프 정권의 양보로 북한의 외화 벌이로 연결되는 남북협력사업 금강산 관광 재개가 인정되면 북한이 ’평화 공세‘로 돌아설 것으로 봤다.

주요기사

특히 평화 공세로 전환한 김 위원장이 한국 총선거 전에 서울을 방문할 가능성이 부상한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방한은 2018년 9월 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사안이다. 신문은 “문재인 정권으로서는 남북 융화 무드 가운데 4월 총선거를 치르면 여당 더불어민주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며 “북한은 그 대신 금강산 관광 사업 재개를 시작으로 ’실리‘를 손에 넣을 생각”이라고 풀이했다.

요미우리는 김 위원장의 미 워싱턴 방문을 통한 비핵화 합의 발표 시나리오 가능성도 제기했다. 다만, 이 시나리오를 위해서는 트럼프 정권이 비핵화 벽을 낮추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레드라인’을 넘어 도발을 하지 않는 등 조건이 전제된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가 지금처럼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엄격한 로드맵을 요구하며 양보하지 않을 경우 북한의 도발이 이어져 협상 결렬 위기에 직면하게 되는 전개도 예상된다고 신문은 꼬집었다.

한국군과 미군은 오는 3월 야외실기동훈련을 재개한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가능성도 있다. 북한은 대항책으로 책실험, ICBM 발사를 단행할 수 있다고 요미우리는 내다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