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생충’ 골든글로브 눈앞…봉준호·송강호·조여정 美 출국
더보기

‘기생충’ 골든글로브 눈앞…봉준호·송강호·조여정 美 출국

뉴시스입력 2020-01-03 16:05수정 2020-01-03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상식 5일 오후 5시(한국시간 6일 오전 10시) 개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거머쥘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봉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이정은,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2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배우 조여정도 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작품이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봉 감독은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원스어폰어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1917’의 샘 멘데스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과 경쟁한다.

주요기사

외국어영화상을 놓고는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라지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와 경합한다.

각본상에는 ‘기생충’을 비롯해 ‘아이리시맨’, ‘원스어폰어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두 교황’ 등이 후보로 올랐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가 주관한다. 시상식은 5일 오후 5시(한국시간 6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봉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끝난 뒤에도 미국에 체류하며 각종 영화 행사에 참여한다. 다음달 9일 열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생충’은 지난해 전미 비평가협회로부터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받고 LA비평가협회에서 3관왕(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을 차지하는 등 각종 협회가 주는 상을 휩쓸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