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정세균 청문회 증인채택 합의 여전히 ‘진통’
더보기

여야, 정세균 청문회 증인채택 합의 여전히 ‘진통’

뉴시스입력 2020-01-03 15:11수정 2020-01-03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야 간사 만났으나 '결렬', 오후 중 다시 논의할 듯
한국당 "사조직 관련자 3명 불러야" vs 민주당 '난색'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7~8일 이틀간 개최되는 가운데 증인 채택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가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정 후보자 검증을 맡은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나경원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광온 의원, 자유한국당 간사 김상훈 의원 등 여야 간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앞서 한국당은 정 후보자의 채권·채무 관련 의혹 등을 규명 차원에서 증인 8명의 출석을 요구했고 민주당은 난색을 보였다.


이날은 가족 증인에 대해선 한국당이 요구를 철회했으나 재단법인 ‘국민시대’ 관계자와 사단법인 ‘미래농촌연구회’ 관계자 등에 대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주요기사

한국당 김상훈 간사는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증인을 다 뺐는데 그마저 못 받겠다고 한다. 가족도 다 빼드렸다”며 “정 후보자를 지원하던 사조직 2군데 ‘미래농촌연구원’ 대표와 ‘국민시대’ 양 기관 이사를 맡는 분과 총리 후보가 의장 재임 시절 국회 윤리위원장 자리를 준 분이 있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누나로 아는데 그 분이 국민시대 대표다. 세사람만 협의해주면 하겠다고 하는데 (민주당이) 못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조직과 관련된 부분만 집중적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안 됐다. 무증인, 무자료로 진행될 상황”이라며 “우리가 의혹을 제기한 부분의 자료가 일절 안 들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광온 간사는 “(합의가) 아직 안 됐다”라며 “오늘 내로는 가부간 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증인과 참고인에게 보내는 출석요구서는 청문회 5일 전에 송달돼야 한다. 여야는 오후 중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