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e글e글]‘암’이어 ‘비염’ 치료?…구충제 만능설에 셀프 임상시험↑
더보기

[e글e글]‘암’이어 ‘비염’ 치료?…구충제 만능설에 셀프 임상시험↑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03 14:41수정 2020-01-03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항암에 효과적이라는 소문이 퍼져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사람용 구충제인 ‘알벤다졸’이 알레르기 비염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주장까지 확산되고 있다.

최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오랜 기간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했는데 알벤다졸을 복용한 뒤 증상이 싹 사라졌다는 주장이 공유됐다.

한 유튜버는 “알벤다졸 복용 중에 전혀 예상 못한 부작용이 생겼다. 지난 20년 동안 알레르기 비염으로 연 20~30통씩 비염약을 먹었는데, 2019년 11월에 우연히 알벤다졸을 복용한 후로는 재채기가 멈췄다. 지금은 비염약도, 알벤다졸도 먹지 않고 있는데 전혀 알레르기 증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하신 분 중에 알벤다졸 드시고 비슷한 효과를 보신 분은 제보 바란다”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댓글에는 비슷한 효과를 봤다는 경험담이 줄을 이었다. “기생충이 만병의 원인인가”,“이러다 모든 질환에 효과 있을 것 같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심지어 ‘제약사 방해설’등의 음모론 까지 피어오르고 있다. 이 영상은 약 3만8000명이 시청하고 1000명 가량이 좋아요를 눌렀다.

특히 알벤다졸은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사람용 구충제라는 점에서 ‘자가 임상시험’을 하는 사람이 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에는 암이나 비염 외에 다른 질병에 대해서도 자가 임상시험 중이라는 글들이 있다.

구충제 효과를 본 이들은 2011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김모 교수의 논문에 주목하고 있다. 정부 지원을 받아 알벤다졸을 연구한 김 교수는 보고서에 “항 기생충 효과만 있는 것이 아니라 난소암종양세포의 증식을 강력하게 억제하는 작용이 있다는 중요한 사실을 발견했다”며 “복수방지 효과는 종양 외 염증성 질환, 패혈증, 면역성 혈관질환 등 혈액누수가 많이 일어나는 질환에 적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썼다.

이 논문이 화제가 되자 김 교수는 “이 약을 항암제로 먹으란 말은 보고서 어디에도 없다”며 “용량과 용법이 문제가 될 수 있다. 임상적으로 정해진 다음에 복용해야 한다”고 최근 한 매체를 통해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도 “사람용 구충제라 해도 용법과 용량대로 투여했을 때 안전하다는 것”이라며 “고용량을 장기 투여했을 때 어떤 부작용이 나타날지 알 수 없다”고 경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