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난 중국인이 싫어”…韓 관광객 폭행 美 남성 체포
더보기

“난 중국인이 싫어”…韓 관광객 폭행 美 남성 체포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3 14:39수정 2020-01-03 14: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사와 직접관련 없는 자료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미국에서 30대 남성이 “중국인이 싫다”며 한국인 관광객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NBC 뉴스는 2일(현지시각) 지난해 12월 25일 크리스마스 밤 시애틀에 위치한 쇼핑센터 인근에서 미국인 에런 찰스 로우(Aaron Charles Rowe 30)가 관광객들을 공격했다가 ‘증오 범죄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로우가 공격한 관광객들 중에는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캘리포니아, 미주리에서 온 사람들도 있었다고 에메랄드 시티 경찰은 전했다.


피해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한 남성이 공격적으로 우리를 따라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극장으로 피신했지만 해당 남성은 “난 중국인이 싫어(I hate Chinese)”라고 소리 지르며 추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피해자는 “남성이 나의 얼굴을 손등으로 때렸다”고 설명했다. 로우는 이들을 공격한 뒤 한 호텔에서 우산 2개를 가져가 건물 창문을 깨기도 했다.

현재 로우는 증오 범죄 등으로 기소됐다. 사실 그는 이 일 전에도 여러 차례 사고를 쳐 전과 기록도 상당했다고 전해졌다. 그의 마지막 주소지는 시애틀에 위치한 노숙자 쉼터였다.

시애틀 다운타운 협회는 사건에 대해 “시애틀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우리 도시에서 안전함을 느껴야한다. 우리의 시스템을 다시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