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홀로 두 아들 부양’ 30대 父, 4살 둘째아들 살인 혐의로 체포
더보기

‘홀로 두 아들 부양’ 30대 父, 4살 둘째아들 살인 혐의로 체포

뉴스1입력 2020-01-03 11:42수정 2020-01-03 1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 유성경찰서 전경© News1

생활고 등을 이유로 4살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30대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3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4시30분께 대전 유성구 자신의 집 작은방에서 둘째아들인 B군(4)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제적 어려움과 함께 여러가지 힘든 일 때문에 아들과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현장에서는 홀로 두 아들을 키우며 겪어야 했던 생활고에 대한 토로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7월 아내와 이혼 후 B군과 C군(6) 형제를 부양했다.

A씨는 사건 당일 두 아들이 자고 있는 작은방에 들어가 출입문 쪽에서 잠든 둘째아들 B군을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직후 A씨는 이혼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범죄 사실을 털어놓았고, 아내의 신고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B군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하루만에 숨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대전=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