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문 무성’ 황희찬 EPL 무대 입성할까…전망 엇갈려
더보기

‘소문 무성’ 황희찬 EPL 무대 입성할까…전망 엇갈려

뉴스1입력 2020-01-03 10:37수정 2020-01-03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맹활약하며 주가를 높인 황희찬(24·레드불 잘츠부르크)의 이적에 대해 현지 언론들의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오스트리아 매체 ‘호이테’는 2일(한국시간) “황희찬이 1월 잘츠부르크를 떠날 세 번째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 시즌 이른바 ‘잘츠부르크 3인방’으로 불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던 엘링 홀란드, 미나미노 타쿠미는 이미 독일 도르트문트, 영국 리버풀로의 이적을 각각 마무리 지었다. 남은 건 황희찬뿐이지만 잘츠부르크 입장에서 황희찬을 겨울 이적 시장에서 곧장 놔줄지는 의문이다. 실제 크리스토프 프로인트 잘츠부르크 단장은 “황희찬의 이번 겨울 이적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황희찬은 지난해 UCL 데뷔전에서 3골 3도움을 기록하며 유럽 무대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리그, UCL 등에서 22경기에 나서 9골 12도움의 활약으로 자신의 전성기를 알리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리버풀전에서 세계 최고 수비수로 꼽히는 버질 반 다이크를 완벽하게 제치며 리버풀의 골망을 가르는 등 유럽 무대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이에 황희찬은 아스널, 크리스털팰리스 등 잉글랜드 구단들의 관심을 받아 왔다. 여기에 울버햄튼이 가세했다.

하지만 지난 1일 영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울버햄튼은 황희찬 영입을 원하지만 잘츠부르크와의 협상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황희찬 대신 캄파냐(에콰도르) 쪽으로 선회하고 있다. 황희찬을 영입한다 하더라도 오는 여름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제 겨울 이적 시장이 막 시작된 만큼 황희찬을 둘러싼 갖가지 ‘설’들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잘츠부르크가 속해있는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는 오는 2월까지 겨울 휴식기를 맞는다. 이 기간에 황희찬이 새로운 무대를 밟을지 주목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