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시어부2’ 이덕화, 325㎏ 블랙마린 낚시 성공…새 역사 썼다
더보기

‘도시어부2’ 이덕화, 325㎏ 블랙마린 낚시 성공…새 역사 썼다

뉴스1입력 2020-01-03 08:40수정 2020-01-03 08: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대항해시대’ © 뉴스1

‘도시어부’가 블랙마린 낚시에 성공하며 새 역사를 기록했다.

지난 2일 오후 9시50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에서는 ‘큰형님’ 이덕화와 ‘이박사’ 이경규가 블랙마린과 레드 엠퍼러를 각각 건져 올리며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기로 유명한 ‘인생고기’ 블랙마린 낚시에 도전하는 내용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마린계의 넘버원인 블랙마린은 호주 행을 결정하게 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마린 중에서도 가장 힘이 좋고 사나운 어종인 만큼 도시어부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한 마리만 와다오!”라는 간절한 부름에 응답하듯, 이덕화에게 첫 입질이 찾아왔다. 이덕화는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거대한 블랙마린과 기나긴 사투를 벌였고, 무려 325kg의 무게를 기록하는 블랙마린을 건져올리면서 ‘도시어부’ 역사를 새로 썼다. 이덕화는 “힘이 진짜 (대단하다). 나 정말 행복하다”며 고된 사투 끝에 얻은 기쁨의 순간을 떠올렸다.

주요기사

이덕화는 긴박한 상황에서 블랙마린과 인증샷을 찍으려다가 바닷속에 빠질 뻔한 상황을 연출해 웃음폭탄을 안기기도 했다. 저녁 만찬에서 박병은은 “배 넓이만한 블랙마린이 엄청난 속도로 치고 나가는데, 멋있다기 보다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급한 상황에서도 덕화 형님이 사진을 찍으려고 가시고 낚싯대만 혼자 있더라”라며 위기의 순간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경규는 9kg의 8짜 레드 엠퍼러를 낚아 올리며 큰형님과 나란히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이경규는 “블랙마린 못 잡아서 한이 맺혔다”면서도 시즌2의 첫 황금배지 수확에 큰 기쁨을 드러냈다.

이어진 GT(자이언트 트레발리) 리벤지에서는 박병은이 거대한 GT와 사투를 벌이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병은은 앞서 작은 GT 1마리를 낚으며 워밍업을 마쳤지만, 차원이 다른 대물이 등장하며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졌다. 보는 이들마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혈투가 이어진 가운데, 마지막 순간 결국 줄이 끊어지면서 진한 아쉬움을 느끼게 만들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