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희연 “정치현안 과감하게 배움의 소재로”
더보기

조희연 “정치현안 과감하게 배움의 소재로”

김수연 기자 입력 2020-01-03 03:00수정 2020-01-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논쟁-토론수업 강화방침 밝혀… 시민단체 “왜곡-편향 교육 우려” 서울시교육청이 올해부터 공교육 울타리 안에서 정치·사회 현안에 대한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4월 총선에 앞서 선거법 교육을 실시하기로 한 것 이외에도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다양한 논쟁적 현안을 다루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편향적 교육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일 서울시교육청 청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학교에서 정치 현안을 다루는 것을 금기시하는 게 관행이었다”면서 “교육학적 관점에서 볼 때 이런 문제도 토론과 배움의 소재로 과감하게 다루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3월경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선거법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와 별개로 난민 문제 등 사회 현안에 대해 관련 있는 책을 읽고 토론하는 ‘논쟁형 독서·토론’ 수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현장에서는 이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의 박소영 대표는 “같은 교재를 쓰더라도 누가 가르치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왜곡·편향적 정치교육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며 “인헌고 사태와 같은 일을 겪는 학교가 나올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서울 관악구 인헌고에선 일부 학생이 “전교조 출신 교사로부터 지속적으로 사상 주입 교육을 받았다”고 폭로해 큰 논란이 일었다.


서울시교육청이 계획 중인 모의선거교육을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이사장으로 있는 ‘징검다리교육공동체’에 맡긴 것을 두고 정치편향이란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이렇게 비판이 나올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현재 모의선거교육 경험과 역량을 갖춘 곳은 YMCA와 징검다리교육공동체 정도인데, YMCA의 교육 가이드라인을 주요 준거로 하려고 한다. 우려를 불식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서울시교육청#정치현안#강화방침#선거법 교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