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9억의 여자’ 조여정, 오나라에 돈 행방 추궁하며 날 선 대립
더보기

‘99억의 여자’ 조여정, 오나라에 돈 행방 추궁하며 날 선 대립

뉴스1입력 2020-01-03 01:17수정 2020-01-03 0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2TV ‘99억의 여자’ © 뉴스1

‘99억의 여자’ 조여정과 오나라가 날 선 대립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에서는 탈출 직후 윤희주(오나라 분)를 만난 정서연(조여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때, 강태우(김강우 분)도 연이어 등장했다.

윤희주는 쫓아오는 남자들을 향해 “돈은 돌려줬고, 여자는 풀어준다. 그쪽 대표랑 이야기 다 끝났어요”라고 선언했다. 윤희주는 당황하는 정서연에게 홍인표(정웅인 분)에게 모든 이야기를 들었다며 “사람부터 살고 봐야지”라고 말했다.


뒤이어 백승재(정성일 분)와 홍인표도 등장했고, 정서연은 오나라와 함께 그곳을 탈출했다. 오나라는 정서연에게 외국으로 떠날 것을 제안했지만 정서연은 돈 없이는 아무 데도 가지 않겠다며 윤희주를 뒤로했다.

주요기사

정서연은 미친 듯이 돈을 찾아다녔고, 그런 정서연을 강태우가 말렸다. 정서연은 “왜 이렇게 날 방해하냐고”라고 소리치며 “나 같은 건 새로 시작할 기회도, 희망도 가지면 안 돼요?”라고 울부짖었다. 진정한 정서연은 강태우를 향해 사과했다. 돈을 찾을 방법이 없다는 강태우의 말에도 정서연은 강태우를 떠나 돈을 찾기 위에 나섰다.

강태우는 백승재에게 레온에 대해 물었다. 100억 속에는 레온의 범죄를 추적할 수 있는 장치가 있었고, 레온은 그 사실을 알고 100억을 묻으려 했었다. 강태현(현우 분)이 타고 있던 승합차의 운전자가 그 사실을 알고 있었고, 강태현과 100억을 기다리는 곳으로 데리고 가려던 중 강태현에게 사실이 발각되어 사고가 났던 것.

동시에 윤희주가 이재훈(이지훈 분)에게 레온의 범죄 사실을 파헤치기 위한 장치를 자신이 한 것이라고 실토하면서 레온에 대한 궁금증은 커져갔다.

그 시각, 정서연은 다시 홍인표에게 돌아갔다. 정서연은 돈을 찾게 되면 돈을 나눠 곧장 떠날 거라고 밝혔다. 더불어 정서연은 “지금의 난 당신을 만나기 훨씬 전 원래 모습으로 돌아갔으니까”라고 말하며 자신을 놓아줘야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윤희주는 서민규(김도현 분)에게 레온의 정보를 넘기는 것을 조건으로 대표이사 자리를 약속했다. 뒤이어 강태우가 이재훈을 찾아와 유미라(윤아정 분) 일을 자수하라고 경고했고, 이재훈은 정서연을 ‘개미지옥’이라 칭하며 되려 강태우에 소리쳤다.

정서연은 윤희주가 모든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정서연은 윤희주와 이재훈 앞에서 나타났다. 윤희주는 정서연에게 강태우가 이재훈을 협박했다고 밝히며 “너도 자수하지 마”라고 전했다. 윤희주는 오로지 돈의 행방만 묻는 정서연에게 “끝까지 욕심냈다가 죽어 서연아”라고 말했다.

정서연은 “죽어도 돈가방 있는데서 죽을래”라고 말하며 끝까지 돈을 포기하지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윤희주는 “용서하기 힘들게 만드네. 왜 하필 내 남자였어?”라고 물었다. 이에 정서연은 “넌 왜 그랬니? 다 알고 있었으면서. 그게 네가 말한 우정이야?”라며 지지 않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KBS 2TV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