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기정 쾌거 8월9일, 한국마라톤 역사적 레이스 도전
더보기

손기정 쾌거 8월9일, 한국마라톤 역사적 레이스 도전

이승건 기자 입력 2020-01-03 03:00수정 2020-01-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쿄 우리가 간다]귀화 마라토너 오주한
“손선생처럼 올림픽 이름 남기고, 청양에 짓고 있는 집 이주 계획”
케냐서 세계기록 킵초게 등과 맹훈
육상연맹도 전담 코치 현지 보내고, 페이스메이커 등 전폭 지원하기로
1936년 일제 치하의 청년 손기정은 일장기를 단 채 베를린 올림픽에 출전했다. 2020년 케냐 출신의 오주한은 태극기를 달고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나간다. 지난해 11월 서울 중구 손기정기념관을 찾은 오주한이 손기정의 우승 순간을 찍은 사진 앞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오창석 씨 제공
지난해 11월 오주한(32·청양군청·케냐명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은 후견인 오창석 백석대 교수(58·사진)와 함께 서울 중구 손기정기념관을 찾았다. 경주국제마라톤에서 2시간8분42초로 도쿄 올림픽 기준 기록(2시간11분30초)을 통과하고 나서 며칠 후 일이었다.

서울국제 4회, 경주국제 3회 등 동아마라톤에서 7차례나 우승했어도 오주한이 한국 마라톤의 영웅 손기정을 알 리는 없었다. 그런 그에게 대한육상연맹 관계자는 “한국인 마라토너라면 일제 치하에서 온갖 역경을 이겨내고 민족의 자긍심을 드높인 손기정 선생을 알아야 한다”며 방문을 권했다. 오 교수는 “오주한이 올림픽 마라톤에서 우승한 한국인이 있다는 사실에 놀라더라. 본인도 한국 마라톤 역사에 이름을 남기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국 육상 사상 첫 특별귀화 선수 오주한이 남다른 다짐과 함께 도쿄 올림픽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그는 현재 케냐의 엘도렛에서 케냐 동료들과 훈련 중이다. 세계기록 보유자이자 지난해 한 이벤트에서 최초로 2시간 벽을 돌파(비공인)한 엘리우드 킵초게(36)도 함께 땀을 흘리고 있다.


오주한은 2011년 10월 처음 한국에 와 경주국제마라톤에서 우승했다. 이듬해 3월 서울국제마라톤 우승을 계기로 귀화를 결심한 뒤 우여곡절 끝에 2018년 7월 한국 국적을 얻어 ‘청양 오씨’의 시조가 됐다. 지난해 3월 세계육상연맹(WS)은 그가 한국 선수임을 인정했다.

주요기사

오주한이 처음 귀화를 신청했을 때 국내 육상계에서는 “아프리카 출신이 오면 한국인 마라토너는 다 죽는다”며 반대하는 목소리가 컸다. 하지만 오주한의 귀화가 미뤄지는 동안에도 한국 마라톤은 뒷걸음질만 했다. 한국 기록은 2000년 이봉주가 세운 2시간7분20초가 20년 동안 그대로다. 오주한의 최고기록은 2시간5분13초다.

오주한이 귀화에 성공한 뒤 대한육상연맹은 전폭적인 지원을 결정했다. 그마저 없다면 올림픽 메달의 꿈은 이룰 수 없다고 판단해서다. 연맹은 지원책 중 하나로 오 교수를 오주한 전담코치로 선임했다. 오 교수는 1월 중 대학을 휴직하고 케냐로 떠난다. 연맹은 “향후 트레이너와 페이스메이커 등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 교수는 “연맹은 물론이고 소속팀 청양군청(군수 김돈곤)도 침체에 빠진 한국 마라톤을 위해 오주한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이제 남은 건 오주한의 노력”이라고 말했다.

오 교수와 오주한은 현재 충남 청양에 공동명의의 건물을 짓고 있다. 완공되면 오주한은 아내, 두 자녀와 함께 이곳에서 살 계획이다. 오 교수는 “오주한이 자신의 꿈(올림픽 메달)을 이루면 국적을 버릴 것이라는 의심의 눈초리가 여전히 있다. 떠날 사람이 큰돈을 들여 집까지 짓겠는가. 오직 한국을 위해 뛴다는 의미로 지은 오주한(吳走韓)이라는 이름처럼 체력이 허락할 때까지 태극마크를 달고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한은 3월 22일 서울국제마라톤에서 최종 실전 점검을 한 뒤 케냐로 돌아가 ‘인생 레이스’를 준비할 계획이다.

손기정이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서 우승한 날은 8월 9일이었다. 황영조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날도 같았다. 도쿄 올림픽 남자마라톤도 대회 폐막일인 8월 9일에 열린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손기정#오주환#도쿄올림픽#귀화 마라토너#오창석#동아마라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