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상철 감독, 치료 위해 자진 사퇴 “반드시 완쾌할 것”
더보기

유상철 감독, 치료 위해 자진 사퇴 “반드시 완쾌할 것”

뉴시스입력 2020-01-02 18:12수정 2020-01-02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상철 감독, 인천 명예감독으로 남는다
인천, 2020년 잔여 연봉 지급·치료 물심양면 지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49) 감독이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지휘봉을 내려놓기로 했다.

인천 구단은 2일 “췌장암으로 투병 중인 유상철 감독이 지난해 12월28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했다”며 “인천 구단은 고심 끝에 유 감독과의 선택을 존중하고, 유 감독과의 동행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지난해 5월 인천의 제9대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K리그1 잔류를 위해 소방수로 투입, ‘잔류왕’의 면모를 이어갔다.


특유의 온화한 리더십과 부단한 노력으로 인천 선수단에 힘을 불어넣었지만 지난해 10월 췌장암 4기라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받았다.

주요기사

그러나 유 감독은 그라운드를 지켰고, 선수들은 하나로 똘똘 뭉쳤다. 최종 순위 10위(7승13무18패 승점 34)로 1부 잔류에 성공했다.

구단은 2020시즌도 유 감독과 함께하기로 방침을 세웠으나 최근 유 감독이 사의를 표했다. 혹시나 자신의 투병 생활이 팀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에 마음이 걸렸던 것으로 보인다.

전달수 대표이사와 이천수 전력강화실장 등 구단 수뇌부는 고심 끝에 유 감독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그러면서 인천 구단은 유 감독에게 2020년 잔여 연봉 모두를 지급하기로 하는 한편 유 감독을 명예 감독으로 선임하기로 했다.

구단은 “한국 축구의 레전드이자 팀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린 유 감독에게 예우를 다하기 위함이다. 그밖에 인천 구단은 유상철 감독의 치료를 물심양면으로 계속 살필 예정이다”고 전했다.

유 감독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인천에서 정말 행복한 기억을 많이 얻었다. 마지막 남은 약속을 지켜달라는 팬 여러분의 외침에 보답할 수 있도록 반드시 완쾌해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유 감독이 떠난 인천은 임중용 수석코치 체제로 오는 7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전지훈련 일정을 소화한다. 이후 새로운 사령탑을 선임하기 위해 다양한 각도로 검토를 거친 뒤 감독 선임에 나설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