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2·16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폭, 2주 연속 둔화…전세는 상승세
더보기

12·16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폭, 2주 연속 둔화…전세는 상승세

이새샘기자입력 2020-01-02 17:27수정 2020-01-02 1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지난해 12·16부동산대책 이후 2주 연속 둔화됐다.

2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지난해 12월 다섯째 주(지난해 12월 30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넷째 주 대비 0.08% 상승했다. 지난주(0.1%)에 이어 12·16대책 발표 이후 2주 연속 상승폭이 축소된 것이다.

송파구는 지난주 0.15%에서 0.07%로 상승폭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강남구는 지난주 0.11%에서 0.09%로, 서초구는 0.06%에서 0.04%로 각각 오름폭이 축소됐다. 감정원은 실거주가 많은 강남 서초구에 비해 투자 목적 매매가 상대적으로 많았던 송파구에서 호가를 낮춘 급매물이 나오면서 상승세가 더 크게 둔화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12·16대책의 주요 타깃에서 벗어난 9억 원 이하 아파트가 많은 지역은 상승폭이 오히려 확대되는 모습도 나타났다. 영등포구는 0.19% 상승하며 지난주(0.13%)보다 상승폭이 대폭 확대됐다. 강북구(0.08%→0.09%)도 상승폭이 커졌다. 관악구(0.15%) 은평구(0.06%) 서대문구(0.04%) 등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주요기사

지방에서는 그동안 강한 매매가격 상승세를 보였던 경기 과천이 전주 대비 소폭 하락(―0.02%)하며 지난해 5월 이후 첫 하락세를 보였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 강남권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분상제) 지역으로 지정된 뒤 과천을 대체 투자처로 찾았던 수요가 과천도 12·16대책을 통해 분상제 지역으로 지정되자 다시 빠져나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 전세가격의 경우 0.19% 상승하며 지난주(0.23%)에 비해 상승폭이 축소됐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감정원 측은 “학군이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 주요 지역, 입지요건이 양호한 역세권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설 연휴를 앞두고 숨고르기를 하면서 상승폭이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새샘기자iams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