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지난해 442만2644대 판매…쏘나타·그랜저 동반 10만대 클럽
더보기

현대차, 지난해 442만2644대 판매…쏘나타·그랜저 동반 10만대 클럽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02 16:28수정 2020-01-02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국내 74만1842대, 해외 368만80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442만2644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2018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9% 증가, 해외 판매는 4.8%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2019년 주력 차종과 신차를 중심으로 국내 시장과 선진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이어갔지만, 신흥 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부진 영향으로 전체 실적은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투싼이 전세계 시장에서 67만2141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이어 아반떼 55만8255대, 코나 30만7152대, 싼타페 27만4025대 등이 현대차 판매를 견인했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 73만2000대, 해외 384만4000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457만6000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주요기사

지난해 현대차 내수 판매는 신차효과가 두드러졌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만9708대 포함)가 10만3349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7666대 포함)가 10만3대, 아반떼가 6만2104대 등 총 27만9242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쏘나타와 그랜저는 동반으로 연간 10만대 판매를 넘어서며 지난 2015년 아반떼와 쏘나타가 달성했던 연간 10만대 판매 동반 돌파를 4년만에 달성하게 됐다.

레저용 차량은 싼타페 8만6198대, 코나(전기차 모델 1만3587대 포함) 4만2649대, 투싼 3만6758대 등 총 23만8965대가 팔렸다.

지난해 현대차 국내 시장 판매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약진한 모습이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는 2018년과 비교해 36.9%가 성장한 4만4512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올해 투입될 예정인 투싼 신형 모델과 싼타페 상품성 개선 모델 등에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추가하고 전동화 차량 판매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제네시스는 G80 2만2284대, G90(EQ900 130대 포함)가 1만7542대, G70 1만6975대 등 총 5만6801대가 판매됐다.

해외시장의 경우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선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인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수요 위축과 판매 감소의 영향으로 전체적인 판매가 감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에 본격 판매에 돌입한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라며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사업 운영과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